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0.4℃
  • 서울 20.6℃
  • 흐림대전 20.5℃
  • 흐림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22.4℃
  • 흐림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6.0℃
  • 흐림강화 19.1℃
  • 흐림보은 18.9℃
  • 흐림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0.1℃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생활ESG행동, 충청남도의회 중소기업·소상공인 ESG경영 활성화 토론회 성료

URL복사
                   
충청남도의회와 시민모임 생활ESG행동이 7월 28일 15시, 충남콘텐츠기업지원센터에서 ESG경영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성료하였습니다.

 이날 토론회는 ‘ESG 경영의 현주소와 활성화 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진행되었습니다. 토론에 앞서 축사에서는 홍성국 국회의원과 박은철 생활ESG행동 상임집행위원장이 함께 하였습니다. 홍성국 국회의원은 축사에서 생활ESG행동과 ESG관련 국회입법을 논의 및 준비중이라고 알렸고, 충청남도 ESG확산에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은철 생활ESG행동 상임집행위원장은 “기업을 규제하는 ESG가 1.0이라면, 기업의 자발성과 지속성에 따른 경제적 효과를 내는 측면의 ESG 2.0, 일반 시민의 참여로 대한민국 전반에 이어지는 ESG 3.0으로 이어져야 한다”라고 말햇습니다.

 주제발표는 임채운 서강대 교수가 ‘중소기업·소상공인의 ESG경영 활용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하였습니다. 임채운 교수는 “ESG는 빨리 도입하면 기회가 되고, 늦게 편승하면 위협이 된다.”라고 강조하며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등 경영지원이 필요하고, 소상공인은 환경과 사회를 위한 자발적 노력을 통해 ESG 경영에 참여하고, 지배구조 개선을 통해 자생력을 확보하여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주제발표 후 충청남도의회 김연 의원이 좌장을 맡은 지정토론 및 종합토론이 진행되었습니다. 종합토론에서는 최민경 단국대학교 교수, 홍성진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 이충묵 중소기업중앙회 충남본부장, 김한솔 부여제철소 대표가 참석해 토론회의 주제에 대한 토론을 펼쳤습니다.

 최민경 단국대학교 교수는 코끼리별꽃 기업사례를 통해 “ESG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기업 뿐만 아니라 사회제도의 변화와 관심이 꾸준히 지속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홍성진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도시재생 분야에 중소건설업의 사회적 책임을 위한 모델을 개발하여 도시재생사업의 전문성과 주민체감도를 제고하여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 이충묵 충남본부장은 중소기업 ESG경영 활성화를 위하여 “우리나라 중소기업은 타 선진국 및 대기업과 차별화하여 현실과 동떨어진 ESG가 되지 않아야 한다”라고 제시하였습니다. 김한솔 부여제철소 대표는 청년 소상공인 ESG운영사례를 소개하면서 “아직 ESG 가치에 대한 인식은 부족하지만, MZ세대의 생존방식에 존재하는 ‘사회와의 유기적인 관계’에 주목해 삶의 방식에 접근하는 매력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라고 말했습니다.

※붙임 : 1. 관련사진.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하동군 공무원 반부패 청렴 실천 자정결의
하동군이 전국공무원노조 하동군지부(지부장 이정운)와 함께 청렴 자정 결의대회를 갖고 올바른 공직관 확립을 위한 이미지 쇄신에 나섰다. 하동군은 11일 오전 군청 대회의실에서 본청 및 읍·면 간부 공무원 50여명이 참석한 청렴실천 자정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대회는 최근 하동군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건과 관련해 행정의 신뢰도 추락과 사회적 비난에 대해 공무원 스스로가 정화돼야 군민으로부터 신뢰받고 새롭게 태어날 수 있다는 공감대 확산에 따른 것이다. 결의대회는 김형동 기획행정국장과 이정운 노조지부장의 결의문 낭독 및 결의문 전달 후 ‘공직자의 사명과 나아가야 할 역할’에 대한 윤상기 군수의 훈시 순으로 진행됐다. 윤상기 군수는 훈시를 통해 “나를 포함한 모든 간부 공무원이 참다운 공직자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한다면 지금까지의 관행으로 행해졌던 모든 일을 혁신적으로 타파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간부 공무원들의 솔선수범을 당부했다. 그리고 대회에 참석한 공무원들은 하동군 발전을 선도하는 선봉에 서서 부패방지 노력에 앞장서며, 공정한 직무수행 자세와 공무원 행동강령 준수를 통해 부정부패를 통제하자고 엄숙히 결의했다. 한편, 군은 이날 자정 결의대회에 이어 부가적으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2022년 전라남도 가고 싶은 섬, 여수시 ‘남면 연도’ 선정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전라남도가 공모한 ‘2022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에 남면 연도가 최종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250가구가 살고 있는 남면 연도에 내년부터 5년 동안 매년 10억 원씩 총 50억 원이 투입돼 주민은 살고 싶고, 관광객은 찾고 싶은 아름다운 생태 관광지로 조성된다. 전라남도가 2015년부터 추진한 ‘가고 싶은 섬’ 사업은 공동화 되어가는 섬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가고 싶은 여행지로 가꾸는 섬 재생사업으로, 주민들이 직접 사업내용을 결정하고 추진하는 주민주도형 사업이다. 여수시는 화정면 낭도(2015년), 삼산면 손죽도(2017년)에 이어 세 번째로 남면 연도(2022년)가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시는 ‘황제가 사랑한 보물섬’이라는 주제로 진시황이 불로초를 찾아 다녀간 기록과 연도만의 천혜의 절경과 먹거리 등 풍부한 보물을 결합해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특히 시는 전라남도의 공모 응모방침이 결정되기 전부터 신청 대상지로 5개 섬을 접수받아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자체평가위원을 구성해 남면 연도를 신청지로 결정했으며, 사업계획수립용역 지원, 발표자 교육 등 철저한 준비가 빛났다. 무엇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