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꿈을 두 배로”

2021.06.08 08:27:50

현대미포조선, ‘디딤씨앗통장’후원금 전달
아동 100명에 30개월간 1억 5,000만 원 지원

                       

현대미포조선이 울산지역 나눔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울산시는 6월 8일 오전 10시 시장실에서 현대미포조선(사장 신현대)이 울산지역 아동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디딤씨앗통장 적립 후원금 1억 5,000만 원을 울산시(시장 송철호)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울산지역본부(본부장 한선영)에 전달한다고 밝혔다.
  후원금은 현대미포조선 임직원들이 매월 급여의 1%를 모아 마련하였으며,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디딤씨앗통장’ 개설 후 매월 저축을 하지 못하는 아동 중 자립 준비가 필요한 100명의 아동에게 전달된다.
  이번 후원은 현대미포조선이 디딤씨앗통장 적립금을 지원하는 형식으로 올해 9월부터 2024년 2월까지 취약계층 아동 100명에게 매월 1인당 5만 원(총 1억 5,000만 원)이 지원된다. 
  후원기간 동안 해당 아동의 통장에는 정부(시) 매칭 지원금까지 포함하여 총 300만 원이 적립될 예정이다.
  ‘디딤씨앗통장’은 취약계층 아동이 만 18세가 될 때까지 일정 금액을 저축하면 정부(시)가 월 5만원 이내에서 1대1 매칭 적립해주는 사업이다. 
  적립금은 대상 아동이 만 18세가 되면 학자금, 취업준비, 주거마련 등 사회진출을 위한 초기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어 아동들의 자립에 디딤돌이 된다.
  울주군에 소재한 아동복지시설에서 보호받다가 퇴소한 김모 씨(29세) 역시 자립할 때 디딤씨앗통장의 도움을 받았다. 
  김모 씨는 대학에 다니던 중 취업에 성공해 대기업에 입사하였다가 평소 관심 가지던 분야에서 꿈을 펼치고자 대학 졸업 후 서울의 전문학교로 다시 입학하였다. 입학금 마련과 타지에서의 생활비 부담이 컸으나 디딤씨앗통장 적립금 850여만 원이 있어 충당할 수 있었다.
  김모 씨는 졸업 후 관련 업계에 취업하여 최근 온라인 쇼핑몰을 론칭하는 등 창업을 시작하였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현대미포조선의 이번 후원이 우리 아이들이 꿈과 미래를 키워나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역 내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이 건강하게 사회에 나갈 수 있도록 나서주신 현대미포조선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사장은 “급여 1%를 모은 임직원들의 작은 정성들이 다양한 활동을 통해 희망의 밀알이 되고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며, “특히 이번 디딤씨앗통장 후원 사업을 통해 소외된 지역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해 더 밝은 미래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현대미포조선도 지속적인 관심과 후원을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2006년부터 시작해 지난해 10월 취약계층 아동을 대상으로 한 ‘아이리더’ 인재양성사업에 5,400만 원을 후원하였으며, 울산 지역 내 저소득층 아동 결연후원 2,400만 원, 아동 문화체험 프로그램 지원, 어르신 안마기 지원, 사회복지시설 봉사활동 참여 등 지역사회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국내외 아동들을 위한 결연후원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사회복지법인으로 8,000여 명의 후원자들의 지원을 받아 지난해 울산지역에서 993명의 아동에게 25억 5000만 원을 전달하는 등 활발한 아동복지사업을 펼치고 있다. 끝. 

조현철 기자 johch@e-newsp.com
<저작권자(C) 세계환경신문.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사이트의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세계환경신문 | 동대문구 천호대로 83 용두동 103 동우빌딩 403호 | 기사제보 : 02-749-4000 | Fax : 02-929-2262 등록번호:서울.아02165 | 문화관광부 다-02118 | 사업자등록번호:204-81-40898 발행인 : 백종구 | 편집인 : 최관선 | 대표이사: 백종구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하정현 Copyright (c) e-news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