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 흐림동두천 4.5℃
  • 맑음강릉 9.4℃
  • 서울 5.4℃
  • 흐림대전 7.4℃
  • 흐림대구 6.6℃
  • 울산 6.5℃
  • 흐림광주 8.4℃
  • 부산 7.1℃
  • 흐림고창 6.6℃
  • 흐림제주 9.9℃
  • 흐림강화 5.3℃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6.9℃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6.1℃
  • 흐림거제 6.7℃
기상청 제공

한난·강원도, 신에너지 개발을 위한 상호 협력체계 구축하기로

URL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이하 “한난”) 황창화 사장과 강원도 최문순 지사는 10월 5일에 한국지역난방공사에서 회동을 갖고, 향후 강원도가 추진하는 수열사업, 에너지자립섬 등 청정 신에너지 개발사업에 대하여 상호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하였다.

 현재 강원도는 최문순 지사의 적극적인 의지를 바탕으로 소양강댐 냉수를 사용하여 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한 융복합 클러스터에 연중 냉방을 공급하는 사업, 국내 대표적인 관광지인 남이섬을 친환경 에너지 자립섬으로 조성하는 사업 등 여러 에너지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난은 지난 1985년 설립 이래 30년 동안 지역냉난방분야에 전문적인 경험을 쌓아 오고 있으며, 전기와 열을 동시에 생산, 공급하는 집단에너지사업을 수행하는 종합 에너지기업으로서 특히 서울 상암지구 데이터센터에 연중 냉수냉방을 공급하는 등 강원도가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신에너지사업분야에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 

 이날 회동에서, 한난 황창화 사장은 강원도 최문순 지사의 적극적인 신에너지 관련 정책 추진에 대하여 에너지분야 기관장으로서 깊은 성원과 지지를 표명함과 동시에, 한난의 이와 같은 에너지사업에 대한 다년간의 경험 및 최근 정부의 그린뉴딜 사업으로 선정된 폐기물 수소화 기술 등 신규 신재생에너지사업에 대하여 최문순 지사에게 자세히 설명하고 강원도의 에너지사업에 대하여 한난이 협조할 수 있는 부분을 발굴하여 양 기관간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같이 모색할 것을 제안하였다. 


 이에 최문순 지사는 한난의 협조 의사에 감사를 표명하였으며, 신에너지관련 정책이 빠른 시일 내에 안정적인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에너지분야에 있어 강원도와 한난이 상호 적극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겠으며, 이를 위하여 MOU 체결 및 실무자간 긴밀한 업무협의 등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전하였다.

 또한, 현재 강원도와 수열사업에 대하여 협업하고 있는 수자원공사와 관련하여, 향후 강원도, 한난 및 수자원공사 3자가 각자의 전문분야에 대한 사업추진을 통해 상호 Win-win할 수 있도록 사업방식을 함께 만들어 나가는 데 양 기관장이 뜻을 모았다.

 한난과 강원도는 금번 회동을 통해 양 기관장의 적극적인 리더십을 바탕으로 향후 신에너지분야에서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여 지자체와 공공기관간 우수 협업사례로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기획이슈

더보기
남양주시, 경기도 긴급 브리핑에 대한 입장 밝혀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3일 경기도의 언론 긴급 브리핑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시는 경기도가 제안한 녹취록 공개요구와 조사개시 이유로 밝힌 5가지 사유, 조사과정의 인권침해 등의 내용을 담았다. 시는 입장문에서 경기도가 제안한 남양주시장 관련 녹취록은 대부분이 허위임을 분명히 밝혔으며, 녹취록 공개 여부는 경기도에서 자체 판단할 것을 제안하고 공식적으로 녹취록 공개 동의를 제안한 사항 자체가 적절치 않음을 비판했다. 이어 경기도가 부패의혹이 있다며 주장하는 5가지 조사개시 이유에 대해서는 이미 수사가 완료된 사항이거나 타 기관에서 이미 조사 중인 사항이라며 경기도가 주장하는 부패와의 전쟁이 과도하고 편파적인 조사라고 강조했다. 또한, 경기도 감사담당자가 조사과정에서 한“여론조사 결과 지사가 대권주자 1위로 올라간 날에 맞춰 부정적인 댓글을 일부러 달았느냐”, “사실대로 말하지 않으면 다 뒤집어 쓴다”는 등의 질문은 피조사자 입장에서 정치편항적이고 신변에 위협을 가하는 협박이라고 느끼지 않을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끝으로, 시는 경기도의 부당하고 강압적인 감사에 대한 반대의견을 분명히 하고 경기도의 공정한 판단과 양심을 기대한다고 마무리했다. 입 장 문경기도

지역네트워크

더보기